공지사항

제목[뉴스] [기후에너지 회의] 성윤모 장관 “에너지 전환 세계적 추세…韓도 예외 될 수 없어” 2019-06-28 13:50:1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세계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석탄, 석유, 원자력에서 재생에너지, 천연가스, 수소 등으로 

에너지 믹스를 활발히 전환하고 있다”며 “우리도 이런 에너지 전환의 세계적 흐름에서 예외가 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27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세계화 4.0과 신기후체제 대응 스마트시티 전략'을 주제로 열린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19(CESS 2019)'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축사를 위해 연단에 오른 그는 “이번 회의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세계화와 신기후체제 대응을 위해 스마트시티 전략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이자, 세계적인 에너지전환 흐름 속에서 우리의 생활과 밀접한 도시의 발전 방안에 대해 이해를 높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고 말문을 열었다.

성 장관은 “세계적인 에너지 전환 흐름 속에서 우리 정부는 재생에너지 3020,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등을 통해 에너지 전환의 방향성을 제시했으며, 

2019년 약 30%의 재생에너지 설비를 신규로 보급하는 등 에너지전환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정부는 앞으로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와 연계해 태양광·풍력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한편,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다양한 신산업을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울러 탄소 인증제 도입을 통해 국내시장을 단순 가격경쟁에서 친환경·고효율·융복합 제품 중심의 혁신 경쟁형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성 장관은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하면서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 풍력인 탐라 해상풍력은 약 300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인근 마을과 제주도에 발전기금을 출연하는 등 이익을 공유하고 

있는데, 이러한 성공사례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수소 경제의 경우 기술개발, 실증사업을 통한 초기시장 확보부터 생산, 유통, 저장 등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산업 생태계 

육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스마트시티 추진과 관련해서는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삶의 질을 윤택하게 

개선할 수 있는 신개념 도시 모델”이라며 “정부는 스마트시티 조성을 국정과제로 선정. 지난해 부산시와 세종시를 국가적 시범사업 지역으로 진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추진할 스마트 시티 사업에는 에너지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 도로 태양광, 수소충전·인프라 등 친환경 에너지 신기술과 시설들이

 실증·구현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러한 혁신기술들이 국가시범 스마트시티에서 실증에 성공하게 될 경우, 도시 구상에서부터 시공·운영의 전(全) 과정을 포괄하는 선도 모델의 해외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성 장관은 “오늘 회의가 국내외 기후 변화와 스마트시티 전문가들이 모여 신기후 체제에 대응하고 스마트 시티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뜻깊은 논의의 장(場)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인 참석자분들이 의미 있는 의견을 나눠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변효선 기자 hsbyun@etoday.co.kr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70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