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후 에너지 회의 2021​

공지사항

제목“탄소중립, 선택이 아닌 필수…기업 선제대응 나서야”2021-08-17 08:51:51
첨부파일20210613171719_1631878_1200_1541.jpg (526.8KB)
"정부 '의견 수렴' 과정이 중요"
"기업들 자체 감축계획 세워야"
기후 위기가 극단으로 치달으면서 탄소중립 문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식에서 “‘2050 탄소중립’은 결코 쉽지 않은 목표이지만 부담으로만 인식할 필요는 없다”며 “탄소중립을 위한 전 세계적인 사회·경제적 대전환은 지금까지 유례가 없었던 새로운 혁신을 일으키고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2050년까지 친환경차와 배터리, 수소경제,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에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정부의 이러한 방침이 기업이나 국민으로부터 공감을 얻기에는 아직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다. 탄소중립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점은 맞지만 구체적으로 어떠한 노력을 해야 하는지, 나아가 탄소중립이 실현될 수 있을지 ‘물음표’가 붙는다는 것이다.

이투데이는 환경, 산업, 국토, 시민단체 등 각 분야 전문가 4인과의 좌담회를 통해 탄소중립 목표에 대한 현 상황을 진단하고, 국민·기업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해법을 정리했다.


전문가들은 탄소중립 달성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전 세계가 심각한 기후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정상훈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기후위기가 극단의 상황으로 전개되면서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2050년 이전에 전 세계가 탄소중립을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탄소발자국 정책이 지지를 얻기 위해선 ‘의견 수렴’의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 임소영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이해관계에 따라 탄소중립 계획이 급진적이라고 받아들이기도 하지만, 기대치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라고 느끼기도 한다”며 “이해관계자와 일반 국민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 이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 더욱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탄소중립이 요구되는 시대에서 기업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일까. 박용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상임이사는 “이미 기술 수준이 높고 사회적 준비가 돼 있는 유럽·북미 국가는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라며 “우리나라 기업들은 경쟁력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더욱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유승직 숙명여대 기후환경융합과 교수는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반대 의견보다는 더 적극적인 자세에서 자체적인 감축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