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제목[뉴스] 바이든, 기후정상회의에 40개국 정상 초청...시진핑·푸틴 포함2021-03-29 09:40:11

4월 22~23일 화상으로 열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후정상회의에 40개국 정상을 초청했다.


26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4월 22∼23일 화상으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포함, 초청된 40개국 정상 리스트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캐나다와 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터키,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정상 등도 초청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기후정상회의는 탄소배출 감축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행사로, 바이든 대통령은 선거 운동 기간 기후회담을 약속했었다. 

1월에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백악관은 “기후정상회의는 기후대응의 시급성과 경제적 이익을 강조하게 될 것”이라면서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로 가는 여정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러시아가 미국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초청에 응할지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에 강경 대응하면서도 기후대응 관련 협력 의지를 내비쳐왔다.


미국은 중국에 이어 두 번째 온실가스 최다 배출국이다. 러시아는 4위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25년까지 탄소배출을 2005년 대비 최대 28%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7년 파리기후협약을 탈퇴하는 등 탄소배출 감축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했던 파리기후협약 복귀를 선언하며 기후 위기 대응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서영 기자 

원문 url: https://www.etoday.co.kr/news/view/2008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