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제목[뉴스] 대형 산불·홍수·허리케인…“기후변화, 새로운 글로벌 금융위기 촉발한다”2020-10-07 13:57:39

CFTC 산하 기후변화자문위원회 “금융시스템에 막대한 혼란 초래, 경제 붕괴시킬 수도”



대형 산불과 홍수, 허리케인, 태풍...

올해 지구촌을 강타한 전례 없는 기상 이변이 새로운 글로벌 금융위기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재앙이 될 것이란 경고음이 커지고 있다.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산하 기후변화자문위원회는 9일(현지시간) 기후변화의 광범위한 영향이 금융시스템에 혼란(chaos)을 일으켜 궁극적으로 금융위기를 일으킬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미국 연방정부가 기후변화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현재 기후변화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의회가 탄소세 부과 방안에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며 “금융당국은 기후변화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이해하고, 이를 줄이기 위해 더 긴급하고 결단력 있는 자세로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기후변화는 미국 금융시스템의 안정성과 경제를 지탱하는 능력에 중대한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보고서는 “계속 상승하는 지구 평균 기온을 억제하기 위한 유의미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기후변화 영향이 경제 생산능력을 떨어뜨리고 고용과 소득, 기회 창출 능력을 저해할 수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기후 위기가 금융위기로 전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는 투자 포트폴리오와 대차대조표에 ‘폭포 효과(Cascading Effect)’를 유발하는 ‘무질서한 자산 재조정’을 일으킬 수 있는데, 미국은 엄청난 빚더미에 앉아있어 이런 악영향이 증폭될 수 있으며, 특히 일부 산업이 충격에 취약해질 수 있다.


또 다른 위험은 기후변화가 특정 산업과 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하위 시스템 충격’을 촉발한다는 것이다.

기후변화에 대한 경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유엔 산하 책임투자원칙(PRI)은 “기후변화와 이를 퇴치하기 위해 고안된 정책들로 인해 글로벌 증시 시가총액이 2조3000억 달러(약 2727조 원) 증발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스탠퍼드대 연구원들도 지난해 “기후변화가 가난한 나라를 더욱 빈곤하게 만들어 전 세계적으로 불평등이 확대된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기후변화가 일으키는 광범위한 영향에 대해 인류는 대비책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것이다. 밥 리터맨 기후변화자문위원장은 보고서에서 “현재 시장은 기후변화 위험에 대비하고 있지 않다”며 “정치권이 탄소에 대해 세금 등 적절한 가격을 부과하고 기후 위기를 퇴치하기 위한 다른 적절한 인센티브도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금융시스템이 이 실존적 위협을 규모 있게 다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상품과 선물 등 금융시장 일각을 감독하는 CFTC는 공화당 위원 3명과 민주당 위원 2명으로 구성돼 있다. 산하 기후변화자문위원회는 미국 민주당 소속의 로스틴 베넘 위원이 출범시킨 태스크포스 팀으로, 은행과 환경단체, 투자자, 석유 대기업 등 여러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해당 보고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공화당 의원들이 기후변화 결과를 과소평가한 것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는 기후변화를 ‘거짓말’이라고 단정하면서 환경 규제를 철폐했다. 더 나아가 풍력발전소가 암을 유발한다는 잘못된 주장도 펼쳤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이미 산불과 심각한 홍수, 대규모 허리케인 등 올해 미국 전역에서 일어난 파괴적인 기상재해의 근본 원인은 기후변화라고 입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