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후 에너지 회의 2018

공지사항

[CESS 2017] 김찬우 기후변화 대사 “기후변화 머리 맞댈 국가기관 만들어야”
2017-09-28 16:37:11 조회수

387

 [CESS 2017] 김찬우 기후변화 대사 “기후변화 머리 맞댈 국가기관 만들어야”

 

“‘탄소배출 터닝포인트’ 장기적으로 대응”

 

▲김찬우 외교부 기후변화대사가 2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17’ 초청만찬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이동근 기자 foto@

 
“영국이 성공적으로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었던 원인은 장기적인 관점으로 전략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김찬우 외교부기후변화 대사는 27일 서울시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이투데이와 기후변화센터가 공동 주최한‘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17’ 만찬에 참석해 '지구를 위한 지속가능 개발: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지속가능한 해결책은 무엇인가' 라는 주제로 대한민국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지속 가능한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강연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대사는 “파리 협정이 가진 의미는 산업혁명 이전보다 지구 온도를 2℃ 이상 상승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는 설명으로 강연을 시작했다. 그는 이미 2016년에 지구가 세계기상기구(WMO)가 내놓은 이산화탄소의 마지노선 400ppm보다 7ppm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현재로선 전 세계 국가들의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기후 변화 대응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김 대사는 경제학자 쿠즈네츠의 환경쿠즈네츠 곡선을 인용하면서 “경제개발 초기에는 성장할수록 탄소배출 등이 늘어나면서 환경이 오염되다가 일정 수준 배출이 진행되면 줄어드는 터닝포인트가 존재한다”며 “그 터닝포인트를 앞당기는 국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시점을 앞당기는 해결책으로 “에너지와 관련해 국가 간의 급진적인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패러다임 변화가 성공할 수 있는 여부는 장기적인 관점을 가지고 전략을 세우는 것이라고 제언했다. 김 대사는 “시장을 포함한 다른 이해관계자들에게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필요성을 강력하게 호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그는 “법적인 수단과 기후 변화와 관련된 이해 기관을 만들어 운영해야 국가가 장기적으로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류정훈 기자  jungh216@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