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후 에너지 회의 2018

공지사항

[관련기사] 백악관 “파리기후협약 탈퇴 입장 변화 없어”
2017-09-18 16:46:08 조회수

376

백악관 “파리기후협약 탈퇴 입장 변화 없어” 

미국이 협정 잔류 노력할 것이라는 발언에 즉각 부인

▲미겔 아리아스 카네테 유럽연합(EU) 기후행동·에너지 집행위원. 

 


미국이 파리기후변화협약(파리협약)을 탈퇴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겔 아리아스 카네테 유럽연합(EU) 기후행동·에너지 집행위원의 발언에 백악관이 기존 탈퇴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카네테 집행위원은 미국은 파리 기후협약을 재협상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협정에 남아 있기 위한 조건을 재조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카네테 집행위원은 이날 중국, 캐나다, 벨기에 등 30개국 장관들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만나 미국의 파리협약 탈퇴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파리협약 탈퇴 의견을 철회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가 커졌다. 그러자 백악관은 파리 기후협약에 대한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이를 즉시 부인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파리 기후협약에 대한 미국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밝혔듯이 미국에 유리한 재협상이 이뤄지지 않는 한 탈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트위터에 “파리 기후협약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썼다. 


그러나 WSJ는 몬트리올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를 인용해 에버렛 아이젠스텟 백악관 수석보좌관이 새로운 온실가스 감축 목표량을 만들고 있으며 회의 참석자들은 미국의 배출 목표량이 줄어들더라도 협상을 유지하는 안을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이 때문에 미국이 파리 기후협약을 탈퇴하면 그 실효성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1일 협정 탈퇴를 선언하고 지난달 4일에는 유엔에 탈퇴 의사를 공식 통보했다. 그는 “미국 산업과 노동자를 지키기 위해 일자리를 없애는 파리협약에서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주혜 기자 winjh@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