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후 에너지 회의 2018

공지사항

WHO 환경보건센터,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 서울에 설립
2019-01-22 10:01:10 조회수

161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설립 양해각서 서명식에서 신영수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왼쪽부터)이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WHO 환경보건센터’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초로 서울에 설립된다.



서울시는 환경부, WHO 서태평양사무소와 함께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의 서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서명식을 서울시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는 센터장(3월)과 직원 선발 등의 준비를 거쳐 올해 5월부터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공식적으로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WHO 환경보건센터는 전세계적으로 유럽 지역에 1개소가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이번에 서울에 최초로 설립되는 것이다.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는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에서 △환경오염과 기후변화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정보와 증거 확보 △환경오염 저감과 건강증진을 위한 가이드라인과 정책방향 제시 △같은 지역의 환경보건 역량강화 등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센터는 △대기질ㆍ에너지ㆍ보건 △기후변화ㆍ보건 △물ㆍ생활환경 등 3개 팀으로 구성된다. 이들 팀은 동북아 미세먼지 등 월경성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생활화학물질, 수질 등 환경오염으로 인한 건강영향에 관한 연구들을 전문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센터는 환경부와 서울시에 기술ㆍ재무보고서를 매년 제공하고, 1년차ㆍ5년차ㆍ9년차에는 센터 운영 전반에 대한 평가를 받도록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유해화학물질, 기후변화와 같은 환경유해인자로부터 사람이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과학적이고 세계적인 안목과 전문성을 가진 WHO 센터를 유치했다”며 “유럽 환경보건센터가 미세먼지 기준을 제시해 국제사회에 기여한 것처럼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도 국경을 넘어 피해를 주는 미세먼지 등 지역의 환경현안을 해결하는데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은 2018년 1월 ‘환경보건 및 지역사회 알권리 조례’를 제정, 환경보건정책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고 환경보건종합계획 수립과 환경보건 및 화학물질종합정보센터 설립 등을 검토하고 있다”며 “서울에 위치한 31개의 국제기구와 환경ㆍ보건분야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가 아시아의 중심지(허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센터의 유치를 기념하는 국제심포지엄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의 주관으로 같은 장소에서 열렸다. 


설경진 기자 skj78@etoday.co.kr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11016#csidxabc1912b6166463a79ee48cf1e7ba6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