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후 에너지 회의 2018

공지사항

한국, 내년부터 GCF 이사회 재진출
2018-10-05 13:24:31 조회수

33

 

 

한국이 내년부터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에 재진출한다.

1일 기획재정부와 GCF에 따르면, 한국은 제3기 이사진부터(2019년~) 아시아·태평양(아태) 지역그룹에서 이란과 이사, 대리이사를 교대로 수임하게 된다. 내년과 2020년에는 이란이, 2021년에는 한국이 각각 이사를 맡고, 이사를 맡지 않는 해에는 대리이사를 맡는 식이다.

 

기재부는 한국이 GCF 이사회 재진출 및 이사직 최초 수임으로 GCF 내 발언권과 영향력이 보다 확대돼 향후 국제사회에서 기후변화 이슈를 선도적으로 대응하는 데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은 1기(2013~2015년) 이사진에서 대리이사를 수임했으나, 2기(2016~2018년) 이사진에는 포함되지 않아 GCF 내 역할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기재부 개발금융국장과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등으로 꾸려진 한국 대표단은 UN 기후변화협약 회의(9월 3~8일)를 계기로 아태 지역 선거담당 의장인 마지드(Majid Shafie-Pour)를 만나 GCF 유치국으로서 한국의 역할과 기여, 이사 수임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선거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668466#csidx5032f94567eabb68496cf4e967a7184